거의 모든 것의 역사 - 우리는 어디서 어떻게 태어났는가? 세상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profile 강가딘 0000

몇 년 동안 책상에 쌓인 서류 더미에 있었다

무엇인가. 자세히는 모르더라도 내 지식이 향상되었다는실제로 그렇지 않더라도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 책이다

이 책은 우리의 시야를 조금 더 넓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오현지씨의 주장에 의하면 내가 독서를 하는 목적은 남들에게 자랑하기 위해서이다

# 참석하고 싶은 분은 댓글 남겨주세요

궁금해하지 않았다는 점 등이 새삼 낯설게 느껴졌다

그리고 뜬금없이 과학자들의 성격이나 생애 따위가 길게 묘사되어 있다는 점, 맞춤법이 틀린 부분이 몇 군데 눈에 띈다는 점이다

그 동안 진행되었던 답글 형식으로 작성하지 않습니다

내가 이 책의 후반부를 읽고 나서 드는 생각은 휴이넘의 나라에 갔다온 걸리버의 생각과 비슷하다

리뷰나 후기, 관련자료는 글의 제목 앞에 를 붙여서 작성해 주세요

어렸을때 학교에서 교과서로 보았던 아인슈타인, 돌턴, 뉴턴, 라부아지에 등의 과학자를 다시 한번 책을 통하여 만나 볼 수 있었고 간략하게나마 자서전을 읽지 않았다면 알 수 없었던 그들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다

화학, 지잘학, 화석학, 천문학 등 과학의 발전을 흥미로운 이야기로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풀어나가는 저자의 실력에 놀랄뿐이다

빌 브라이슨의 거의 모든 것의 역사를 골랐습니다

그 밖에도 꽤 만만찮은 책의 두께 답게 흥미로운 내용이 무척이나 많다

인간인 우리는 더 많은 행운을 얻은 셈이다

지구의 수명의 끝까지 함께 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해 봐야 하지 않을까

과학이 싫어수학도. 문과를 선택했던 나 조차 몰입해서 읽었을 정도로 빌 브라이슨은 과학 이야기를 흥미롭게 엮었다

읽어보고 작가가 얼마나 친절한지 느껴보면 좋겠다

그렇다면 과학사 책이라는 이야기인데 흥미로운 제목으로 생긴 읽고 싶었던 마음이 줄어들지도 모르겠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분화구라는 점 , 나라 하나쯤은 끝장 내버릴 소행성을 미리 발견하는 것이 어렵다는 내용은 섬뜩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알고 있는 줄 알았지만 실은 제대로 모르는게 너무 많다는 사실을 새삼 알았다

단순하고 놀라울 정도로 바보같이 이루어졌다

동시에 최악의 공포스러운 존재라는 사실이다

매우 흥미롭게 시작부터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처음부터 인정받기가 이토록 힘든 일입니다!

작지만 완벽한 어린이의 두개골이 전해졌다

과학이 인간의 삶에서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과학교양서로써 읽어보기에 매우 좋은책이라고 생각된다

책의 선정자이신 도훈이형이 본 모임 이후 다음 진도를 위한 간단한 프리뷰를 진행해주기로 했고요

근대 과학자들의 권력 암투는 정말 피말린다. 자존심을 세우고 과학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온갖 로비를 벌이고 싸우기도 한다

이책은 정말 재미있고 유익한 과학교양서라고 생각된다

2주에 1번씩 모임을 하고, 2장씩 진도를 나가겠습니다

이런 책들이 많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이 책은 바로 그런 목적으로 쓴 것이다

왠만해선 독자를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 빌 브라이슨을 내가 처음 만난 책이 거의 모든 것의 역사이다

p.41 / 나누기를 할 때마다 숫자는 빠른 속도로 줄어들지만, 아무리 보수적인 숫자를 쓰더라도 우리 은하계에 존재할 수 있는 고등 문명의 수는 몇 백만이라는 결과를 얻게 된다

인간의 멸종 또한 언젠가 예견 가능한 일이라고 책은 이야기하고 있다

크기는 더 커졌고 두께는 얇아졌으며 제목에서 알수 있듯이 그림이 많아졌다. 이전 책은 그림이 없으니 사실 많아졌다는 표현은 틀리다

이 책 역시 두께만으로도 나를 압도한다

전문적인 과학서적이 아닌 대중들을 위해 쓴 과학교양서인만큼 어렵지도 않다

이 책을 읽고 평소에 내가 내가 사는 환경에 얼마나 둔감한 태도를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과학과 거리가 먼 빌 브라이슨 작가가 이렇게 과학을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잘표현해 내었다

과학의 거의 모든 방면의 역사.- 천문 물리 지구과학 화학 등등 거의 전 분야의 과학에 대해 나와있다. 따라서 두껍다

profile 서스러움 |
그러고 보니 불교의 사상과 비슷하네요. 빈손으로 왔다 먼지로 돌아 가는 인생.무념무상
profile 세계의 끝 |
호. 엄청 심오한 내용일듯
profile 딸기 |
제 기억에도 지구의 역사를 24시간에 비유한 것은 남아있네요. 아이들에게도 좋은 책이지요
profile 스위트와이 |
저도 그런 바람이 이 책의 또다른 좋은 점이 한 1년뒤에 보면 완전 새로와서 또 재미있을거 같애요. 그런데 그림으로 보는. 은 두권 다 본 입장으로서 상대적인 재미가 떨어진다는 얘긴지라, 학생들에게는 외려 그림으로 보는.이 더 잘 읽힐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profile 쿨피쉬 |
저도 새로운 것을 알면 무척 즐겁고 기분이 좋습니다. 꼭 사서 읽고 싶어요. 출판사와 작가를 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이란 표현 매우 재밌어요. 랄라님 다운
profile 이박사 |
그 새 또 500개 죽었네. 한 십만개는 더 죽고나야 우리 만나겠지
profile 힘내자 |
저는1945읽고있습니다
profile 이룸 |
순진하게 제가 아는선에서 조언을 드리려고 포스팅을 읽는데 조언은 무슨요.감동받았습니다. 이글에 무슨 조언이 필요하겠어요. 누구나 약간의 시간을 할애하여 이 글을 읽는다면 도저히 중간에서 멈추지 못할것 같아요. 솔직히 다른분들 책 리뷰.는 줄거리를 읽고 마지막에 느낌이라 별 감동이 없잖아요. 안녕썬님의 느낌이 그대로 느껴졌어요. 원자.사극에 나오는 원자아기씨만 알았지.이런책에서 세포와 원자이야기에 빗대다니. 어려워요. 저는 지금 탁월한 아이디어는 어디서 오는가 라는 권장도서를 읽는중인데.여기서도 그렇게 세포타령을 합니다 . 자기계발서니 소설이니.하는 책보다 저의 무식함을 벗어나려 좋은 권장도서를 먼저 읽겠다 생각하고 선택한 저 탁월한 아이디어란 책인데 오늘은 드뎌 두통약도 먹었네요. 경험상 한단계 지적성장을 할땐 머리가 심하게 아프더라구요.저 이렇다 댓글 3000자 가는거 아닌가 몰라요. 음.제가 돌아다니며 다른분 책 리뷰를 많이 보는 편이에요.제가 평소 독서를 잘 안해서 좋은책 요약본이다.생각하며 읽거든요 오늘 안녕썬님의 리뷰가 단연 감동1순위입니다. 다만.제가 읽기엔 어렵다는 점이
profile 미스오 |
책을 가까이하는 모습 보기 좋아요
profile 칼라 |
아홉번째 줄에 까닥을 까닭으로 수정해주세요!
profile 두괴즐 |
네 놓치고 살다가도 생각하면 너무 감사하네요
profile 아무 |
저 톰소여 엄청 좋아하는데 저 책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profile 동짜몽 |
모든 생명체는 하나이다. 그것이 가장 심오한 진리이고, 그렇다는 사실이 앞으로 증명될 것이라고 믿는다. p.436에서, 모든 생명체는 하나라는 저자의 명제를 좀 더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너무 궁금해서 셸링의 철학이 떠오르기도 하구요. 다른 세계에는, 다른 생명이라는 소제목으로 쓰신 단락에는 정말 공감해요!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한 적이 있었거든요. 철학의 문제들 중에서 타자의 마음에 대한 것이 있는데 problem of other minds 다른 사람의 정신세계에 대해서는 나의 주관을 들여다보고 그와 유사하게 돌아간다는 가정을 해야만 추측할 수 있는 것인데, 타인도 나와 같은지는 사실 아무도 알 수 없거든요. 다른 세계에 사는 생명체에 관해서도 마찬가지고!
profile 이룸 |
그러게요 즐거움을 느끼고 생각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세포덕분, 뛰어놀 수 있는 것도 세포덕분
profile 룡이 |
비가 온다네요 감기 조심하시면서 읽으셔요
profile 아무 |
책 제목에 혹해서 읽게 보게 되었는데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습니다. 작가 빌 브라이슨을 좋아하게 된 계기도 된 책이죠
profile 만리장성 |
제레드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은 이미 그렇게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j를 발음 할 때 j 발음을 살리기보다 y처럼 발음하는 경우가 많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