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발효빵/사워도우빵- 하루 꽉차게 만드는 100% 호밀빵 / 세번 발효 호밀빵 One Day Rye Bread

profile 필리젬마 0000

기차를 갈아타고 좀 더 가서 rye 도착했다

블랙 IPA 스타일은 로스팅한 몰트를 써서 색은 스타우트처럼 검지만 IPA다운 특성은 그대로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파이어스톤 워커 우키 잭 블랙 IPA는 부재료로 호밀Rye를 사용해 더욱 복합적인 맛을 자아낸다

두군데 모두 너무 좋았지만 개인적으로 영화배경같았던 Rye beach가 기억에 남네요

Rye 마을의 내셔널트러스트 Lamb House 가옥이 배경에 나오는데요

구글에 day trip near London 치니 이런 저런 유명한 곳이 많이 나오는 데 그 중 해안가인 Rye는 밀수? 이런 걸로 성행했다고 하길래 오호라. 신기하네. 하고 가본 것일 뿐. 큰 이유는 없습니다

Ben Rye 아랍어로 바람의 아들이라는 뜻라는 Passito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Rye를 네이버에 검색하면, 이곳 마을부터 검색되는 것이 아니라, 영어단어 호밀이 나온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호밀밭의 파수꾼이라고 번역된 미국 작가 Salinger의 The Catcher in the Rye를 원문으로 읽었습니다. 수업의 교재였기 때문에 읽기 시작했지만, 점차 제 자신이 이 작품에 빠져들었던 것 같아요

라이Rye 에서 숙박을하고 여기 티룸에서 크림티를 마시며 시간을 보내고 싶다

사실 150쪽? 정도까지 읽는 동안,,왜 이 책 제목이 the catcher in the rye인 지,, 정말,, 갈피를 1도 못잡았습니다

오늘은 런던 근교의 작고 아담한 도시, 라이 Rye를 둘러 보아요

Rye는 수분함량이 많기 때문에 오래 구워줘야 색깔이 어둡게 나와야 한다

바텐더가 열심히 주문을 받고 술을 따라줍니다

12. 170 180 도의 오븐에서. 약 25 30 분 정도 구워주세요

내가 그녀를 좋아하는 이유는 자기 아버지가 얼마나 훌륭한 사람인지 헛소리를 떠벌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앉아서 가만히 바라보고 있자니 생각보다 춥지도 않고 공기도 진짜 맑았다

저의 첫 유럽 여행을 떠날때 제일 가고 싶었던 곳이 바로 독일의 로텐부르크와 영국의 라이였거든요

5. 바타르 모양으로 성형하고 반느통에 덧가루를 뿌리고 윗면이 아래로 향하도록 반죽을 넣고 가볍게 눌러준다

왠지 저 공감이 가고 애착이 간다고 할까 왜 예전엔 이런 느낌을 받지 못했을가 하는 아쉬움도 든다

몸에 좋은 유기농 호밀가루, 통밀가루를 넣고 설탕 대신에 꿀을 넣어 몸에 덜 부담스러운 머핀을 만들었습니다

여행을 함께 했던 볼보 V70입니다. 정면 모습 사진은 처음이군요

지난번엔 350g짜리를 만들었는데 이번엔 680g짜리를 만들어 보았다

빵도 직접 굽고 빵이 떨어지면 문도 닫아 버리는 멋있는 곳이지요

끊임없이 좌우충돌하고 기성세대를 향해 용감하게 저항하는 주인공 홀든의 반항아적 기질이 매력적으로 다가오죠

행복한 로푸드 트레이시의 Rawlicious home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영국 기차 예약 방법은 위에 포스팅을 참조해주세요!

이 여관에는 조그만한 방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들어가는곳마다 멋진 소품들로 꾸며져있었다

전체 제품의 색깔이 균일하게 유지되고 내부가 충분히 익도록 한다

모리가 좋아하는 책이지만, 이 책에 대해서 이야기하기란 쉽지 않아요

정말 다시 영국에 온다면. 다시 B&B 에서 묶게 된다면 다시 들릴께요

하지만, 이렇게 작은 도시가 주는 분명한 포근함이 있다

이번 여행은 영국의 정말 작은 마을인 라이에 다녀왔다

결국 홀든이 모든 것을 버리고 아무도 알지 못하는 서부로 떠나 혼자 조용하게 살려던 계획은, 마지막으로 한번 더 만나 보려던 여동생 피비를 뿌리치지 못하여 포기하고 집으로 들어간다

요 며칠, 아무것도 하기 싫은 무기력증에 시달리는 중. 올리던 여행 포스팅이나 마저 올린다는 핑계로 컴퓨터를 켜고 앉아본다

이런 곳은 그런 거 염려 안해도 되어 정말 좋아요

드라마 첫 에피소드에서 Lucia 여사가 Mapp 여사에게 마을과 세 들어 살 집을 소개하는 장면입니다

bakers % 대비 호밀가루가 70%들어간빵이다

년 설립된 더 브루어리The Bruery의 사워/와일드 에일 전문 브랜드인 브루어리 테레에서 제조하고 있으며 브루어리Bruery는 스펠링이 틀린 것이 아니라 설립자인 패트릭 루Patrick Rue의 성에서 따왔다고 한다

야채가 듬뿍 들어있어서 아주 신선한 느낌이다

80% 역시 다크 라이와 우리 호밀을 섞어 만드는 바람에 그 특징을 잃은 것 같은데 캐나다산 호밀이나 독일산 호밀로 만들어 봐야 제대로 맛을 알 듯 싶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 호밀과 캐나다산 호밀이 상대적으로 더 들어가서 조금 더 오븐 스프링도 나고 촘촘한 정도도 덜하다

아주머니는 카메라를 주시면서 배경이 너무 이뻐서 인물보단 배경중심으로 찍었다면서 막 이야기를 해주셨다

이로서 최상의 결과물을 보여줄 수 있게 됐습니다

과거에는 제빵사가 빵이 잘나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빵에 십자가 모양을 그었다고 하는데 이 빵의 경우는 눌린 호밀을 붙여서 만드는 것이 나을 것 같다. 자연스러운 갈라짐이 어울리는 빵이라고 해야할까

말아 내려오면서 23cm정도의 크기인 럭비공 모양으로 만든다

언젠가 시간이 되면 다 같이 방문하자고는 했지만 그리 쉬운 여정은 아닌 것 같다

런던 근교에 있어 우리나라 여행객들도 런던에서 당일치기로 많이 찾는 곳입니다

캠핑 갔을때 얼른 마무리하고 혼자 사진을 찍었는데 그래도 바다와 좀 어울려서 안이쁜 양말이 좀 산것 같다

씹는 맛이나 전체적인 느낌은 독일빵과 비슷하다

마시기 전까지는 그냥 IPA네라는 생각이 듭니다

포도의 탄닌 때문에 치즈 종류에 따라서는 서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들었다

ben
ay
t
5
the
2
rye
ap
ipa
as
profile |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여요.감사용
profile 인샬라 |
곱고 단아한 주말 되세요!
profile 책방주인 |
감사해요 레나님. - 레나님. 어제 내린 비 때문인지 토요일 조금 춥지 않았나요.? 일요일도 춥다고 하네요. . 춥지만. 그래도 우리 따스한 주말 보내요
profile 몽돌 |
이 밑도 끝도 없는 발언에 현혹되네요
profile photo by hoon |
여기 페이스북 있어요 일찍 문을 닫거나 휴무이면 공지하더라고요. 그러니꼭 확인하고 가보세요
profile The O |
여기 호밀은 눈을 아떼어네고 그냥 곱게갈아 좀더 어둡고 거칠어보요. 전 콘밀이나 호밀빵을 만들면 밀가루양과 동량을 또는 밀가루양을 덜넣어서 건강빵을 만드는편이에요. 부드러움보단 투박하고 구수함이 그대로 전해져요. 집에 식빵만들은거 다먹음 요번엔 우유와 버터넣고 부드러운 식빵을 만들어보려구요. 케익을 만들어야하는데 영 귀찬은게
profile 티라미수 |
라이를 저는 아직 못가보았는데. 조카도 요길 다녀오고는 참 예쁘다 해서 바람쐬러 하루 가봐야겠어요 저도 저 오리 우연히 보고는 넘 예뻐서 몇번을 델꾜올까 했던 귀요미에요
profile Fabio |
별것도 아닌데 저런 여유가 가끔 너무 좋죠
profile 먹구름 |
울 손자 재훈대군님 참 배울점이 많은 책을 읽었구나. 책을 읽으면서 간혹 나는 어떤 사람이었을까를 생각하게 되지. 하지만 그 순간 모든 사람의 일은 다 똑같지 않는 법이란다. 좋은 글만 기억에 남겨 우리 훈대군의 앞날에 지침서가 되길 바란다. 사람은 누구나 부끄러운 일을 하면서 살고 또 후회하고, 반성하고 그렇게 살지. 최선을 다해서 산다면 그 모든 것이 부끄럽지만은 않겠지? 자신을 갖고 고개를 들고 힘차게 전진하길! 할머니는 누구보다도 울 훈대군을 사랑해
profile ocdojunggi |
그쵸? 그렇게 먹음 넘 맛있죠? 저는 체다 치즈대신에 요즘엔 베이비 스위스랑,몬테레이 잭 왕창 올려서 먹어요. 예전엔 프레쉬 아시아고도 많이 먹었었고. 좀전에 치즈 넣어서 일 안간 남편이 그릴치즈 만들어줬는데,, 또 먹고싶으요. 제빵기 작은거면 차라리 손으로 치대는게 나을거예요. 함들어도. 제빵기로하면 힘들어해요. 제 스탠드 믹서도 힘들어하는판에. 반정도면 상관없지만요. 나중엔 한개씩만 만들면 귀찮아서, 아예 저처럼 2덩이씩 만들거라고.장담해요
profile |
정말 기회만 된다면, 아니면 만들어서라도 유럽투어는 꼭 한번 가보는걸 추천드리고파요 유럽 바다는 저도 참 아련하고 아득한 느낌인데 징리님도 그렇게 느끼셨군요!
profile 오르사 |
담아가요 라이 꼭 가겠어요! 너무 너무 이쁜 마을 같아요 마음의 안식처를 찾기엔 최고인 듯
profile 필리젬마 |
인블루님 좌절이라니요 아무래도 프로이시다 보니 저보다 지향하는 곳이 높으셔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저는 얼추 흉내내다가 그냥 중박 정도 터뜨린 셈이에요
profile 쟁s |
늘어나는 치즈가 모니터로 들어가게 하네요
profile 꼬맹이 |
쪼금 큰 그림이 안 돼서 노려보다가 머리 식히러 그린 것이. . 글 내용은 심각
profile lovearugula |
언니 완전 좋아요! 언제 접선할까요 ++
profile 다린케이 |
제가 다 화가 나네요. 일을 그따위 엉터리로하고.으이그
profile Manuree |
예전에 미군부대에 놀러가서 먹었던 샌드위치 같애요 왠지 그맛일꺼 같고 그리운 맛 엄청 먹음직 스럽네요
profile 에코 |
차 없이 가기엔 힘들다고 들었는데 j님 다녀오셨군요 ++ 저두 사진으로만 봐서 아기자기하고 작은 동화마을 분위기네요
profile 리휴 |
꺅 저 여기 알아요 넘 맛있어용
profile twenty-twenty |
강추는 아니지만 볼만했어용
profile 도라몽 |
노송을 찍은 것 같은 사진이 볼수록 매력적이라고 할까요? 이호신님이나 배병우님의 그림이나 사진을 오려낸 느낌이라고 할까요? 호밀빵은 먹을수록 맛있는 것 같습니다. 보리쭈님 호밀빵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profile 라파엘 |
우와 호밀을 싹을 틔워 말리고 . 정말 대단하십니다. 입이 딱 벌어져서 다물어지질 않아요. 저는 도저히 엄두도 못내고 박수쳐 드릴래요
profile 아나스타시아 |
우아.저도 혼자 여행갈생각인데! ! 사진진짜 잘찍으심
profile 마돵댁 |
중력분으로 버터사용안하고 이렇게 맛있어보이는 레시피를 할 수 잇다는게 너무 신기하네요. 자주 와서 배워가야겠어여 집에 강력분만 3킬로가 넘게 사놧는딩. 이를 워쩐디요. 매일 빵을 만들거든요 애들간식으로. 근데 버터가 넘 많이 들어가서 별로엿다능. 좋은 레시피 많이 올려주세유 화팅